◈ 제주시지역 ◈ 제주시동부 ◈ 제주시서부
◈ 서귀포시지역 ◈ 서귀포시동부 ◈ 서귀포시서부

관광지정보 제주시서부

    항몽유적지  - 상귀리 유적지 |

  
1977년 정부가 총공사비 7억4천5백만원을 들여 7월 21일에 성곽일부의 보수와 순의비 건립을
착공해서 1978년 6월 준공하였다.


 
 
주변엔 김통정 장군이 뛰어내린 발자국에서 솟아나는 물이라는 장수물이 있는데 현재
음용수로는 사용할 수 없다.
 
 
 
삼별초는 고려군의 정예 별동부대로서 고려 원종 11년(1270) 2월 고려조정이 몽고군과 강화를
맺자 이에 반대하여 끝까지 반몽항쟁을 계속하였는데, 전라도 진도로 근거지를 옮겼다가 그곳
에서 크게 패하자 이곳 제주도로 건너와 항파두성을 쌓고 몽고군과 2년여동안 대결, 마침내
원종 14년(1273) 4월 몽고세력에 의해 전원이 순의한다.
 
 
전시실입구
 
 
삼별초의 독자적인 무력 항몽은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조국을 수호하려는 호국충정의 발로로서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을 일깨워주고 있다.
 

전시실
 
 
유적/전시물
토성 : 김통정 장군은 삼별초군의 거점지인 항파두리에 길이 6km에 달하는 토성을 쌓아 여몽
연합군과 대항했다.
장수물 : 김통정 장군이 몸을 날렸다가 떨어진 지점에 발자국처럼 파여 그 곳에서 샘이 솟는다고
전해지는 약수물
구시물 : 성밖 서민 및 병사들의 음료수로 사용했다고 전해지는 물
옹성물 : 삼별초가 항파두리에 웅거할 때 김통정 장군을 위시하여 귀족계급들이 음료수로 사용
했던 샘물
살맞은 돌 : 극락봉에서 삼별초군이 궁술연마시 표적으로 사용했던 대형암석으로 40여년까지도
이 돌에는 화살촉이 꽂혀 있었다고 전해진다
돌쩌귀 : 삼별초군이 항파두리 내서의 문을 쇠로 만들어 달면서 이용했던 밑틀로 추정되는 사대
성문 주춧돌
기록화 : 7점
유 물 : 기와편, 도자기류, 주춧돌, 절구통 등 51점

 

국가사적396호며, 몽고의 침입시 조국을 지키고자 궐기한 삼별초가 최후까지 항전한 유서깊은 곳으로 삼별초의 독자적인 무력 항몽은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조국을 수호하려는 호국충정의 발로로서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을 일깨워주고 있다.

 

대  상

기준

관광지요금

성   인

20세이상 

500원

-

청소년

14~19세 

300원

-

소   인

13세까지 

무료

-

노   인

없음 

무료

소요시간

개폐장시간

국가유공자

국가유공자증지참 

무료

30분

09:00~18:00

장애인

장애인증지참 

무료

군   인

없음 

300원

개폐장시간
09:00~18:00


 

* 제주공항 - 12번국도 - 항몽유적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항파두리로50 (상귀리) ☎064-713-1958

 
 

 

 

제주도 서귀포시 서홍동 731(남성로128번길 37-10)  TEL:064-739-1331 서귀포푸른바다펜션
사업자등록번호: 616-23-65108     통신판매:  제 2008-제주천지-5호   대표: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