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시지역 ◈ 제주시동부 ◈ 제주시서부
◈ 서귀포시지역 ◈ 서귀포시동부 ◈ 서귀포시서부

관광지정보 서귀포시서부

    제주옹기박물관  - 구억리 박물관 |

 
제주는 아시다시피 화산섬이자 토질은 화산토입니다. 돌은 대부분 현무암이고 화산재성분이다
보니 토양도 척박합니다. 그러다보니 옹기를 빚는 재료는 이런 척박한 토양의 화산토입니다.
특이한것은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의 것들이 옹기를 만드는 작업에 사용된다는 것인데, 바로
뿔소라 껍질을 갈아만든 가루를 옹기를 가마안에 넣고 쌓을때 위아래 옹기가 달라붙지 않도록
사용합니다. 가마안에 옹기를 차곡히 쌓아 올리고 간격을 만들 때에도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끼워두는 것은 뿔소라 껍질이었습니다. 넓다란 공간의 가마안에 옹기들을 차곡이 쌓는 작업이
끝나면 이제 3박 4일간의 옹기굽는 작업이 시작됩니다, 역시 화산토로 만든 가마는 이제 거대하
고 뜨거운 불구덩이가 되어가는 것.

 
 
 
 
 
 
 
 
 
 

불은 작은불, 중불, 큰불의 과정으로 나누에 세기가 조절이 됩니다. 겉으로 보기엔 그냥 불을
붙여놓고 잠을 청하던지 다른 일을 하던지 해도 될 듯 보이지만, 노련한 불대장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큰불대장이 작은불대장에게 잠시 불을 맡기고 쪽잠을 청하는 일은 있어도 불이
불대장의 시선 밖에 있는 일은 아예 없다. 이 불을 위해 뗄감이 모여오고 일년 전부터
준비한 땔감을 풀고, 가마 안으로 불을 넣고 조절하는 일이 역동적으로 이루어 진다, 3박 4일
을 지새우는 작업기간 동안 불을 넣는 가마구멍앞은 가까이 다가설 수도 없는 화기가 요동한다

 

제주는 아시다시피 화산섬이자 토질은 화산토이다. 돌은 대부분 현무암이고 화산재성분이다보니 토양도 척박합니다. 그러다보니 옹기를 빚는 재료는 이런 척박한 토양의 화산토이다.
특이한것은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의 것들이 옹기를 만드는 작업에 사용된다는 것인데, 바로 뿔소라 껍질을 갈아만든 가루를 옹기를 가마안에 넣고 쌓을때 위아래 옹기가 달라붙지 않도록 사용한다. 가마안에 옹기를 차곡히 쌓아 올리고 간격을 만들 때에도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끼워두는 것은 뿔소라 껍질이었다. 넓다란 공간의 가마안에 옹기들을 차곡이 쌓는 작업이 끝나면 이제 3박 4일간의 옹기굽는 작업이 시작된다, 역시 화산토로 만든 가마는 이제 거대하고 뜨거운 불구덩이가 되어가는 것이가.

 

대  상

기준

관광지요금

성   인

없음 

0원

-

청소년

없음 

0원

-

소   인

없음 

0원

-

노   인

없음 

0원

소요시간

개폐장시간

국가유공자

없음 

0원

50~60분

계폐장시간 10:00~ 17:00

장애인

없음 

0원

군   인

없음 

0원

계폐장시간 10:00~ 17:00


 

제주공항 → 95번국도 → 보성초등학교(옹기박물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중산간서로 2345 (구억리) ☎ 064-792-7955

 
 

 

 

제주도 서귀포시 서홍동 731(남성로128번길 37-10)  TEL:064-739-1331 서귀포푸른바다펜션
사업자등록번호: 616-23-65108     통신판매:  제 2008-제주천지-5호   대표:김혁